자리를 비웁니다
뭐 매일 글 올리는 놈이 하루 비우면 놀랠까봐... 미리 공지합니다.

그룹 행사에 차출-어르신들이 새내기들 재롱 보는 자리에 박수 부대로서-되는 자리에 다녀 오니라 잠시 자리를 비웁니다. 그래봤자 24시간이지만요...

저기서는 거기 가서 고생한다고 대상자 아닌데 일부러 선정했다는데, 그거 때문에 거기서는 일 안 하고 간다고 구박만 먹고 갑니다.

그래도 숨은 돌려야겠기에... 잠깐이나마 회사를 벗어나 봅니다. 적어도 회사 건물에서.... 가 봐야 별들 시중 들고 잔뜩 희망에 차 있을 새내기들 이야기 들으며 너네도 조금만 지나면... 제대로 정신이 박혀 있으면, 곧 시들시들 할 거야... 라는 속마음만 가지며... 홀로 술잔을 기울이겠지만.. 어쨌든.... 단 몇 시간이라도 업무에서 벗어나려고.. 구박 먹음에도 불구하고 떠납니다...

@뭐... 걱정 마세요.... 산골 가서 목 메달지는 않을테니...

'Life Story > 만만치 않은 삶, 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연 난 어디로?  (12) 2006.06.11
자리를 비웁니다  (2) 2006.06.08
오데로 가나, 오데로 가나, 오데 가  (7) 2006.06.05
선택의 기로  (5) 2006.05.30
더보기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keiphoto.egloos.com BlogIcon kei
    2006.06.08 04:06 신고

    음 그런가부다 하고 읽다가 마지막 멘트 때문에 걱정이 들어요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ylpatae.nasol.net/boardgame BlogIcon 병;
    2006.06.08 12:02 신고

    으음... 앞으로 지르실게 얼마나 많은데, 설마 목이야 매어다시려구요. :) 얼릉 다시 돌아오셔서 지르시길. (꾸벅)

5thBeatles

홀로 고독하게 서 있는 成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