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서두름

오전엔 아니더니 점심때가 되 가면서 폭우가 시작되네요. 원래도 비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학생 때처럼 비가 오면 반바지에 샌들 신고 다닐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또 최근에 장대비를 6~8시간 이상 맞고 나서 몸살 앓고 난 직후인지라, 비가 아주 징글징글하네요... 이게 장마의 시작이라는데... 심히 걱정되네요. 안 그래도 비 오면 짜증이 심해지는 우울증에 빠져버리는데 말이죠....

저녁 회의까지 하고 비까지 오니까 일찍 가겠다는 생각에 황급히 나오다 보니 열쇠를 안 들고 왔네요. 야심한 시각에 거금 X만원 날려 가면서 열쇠 집 불러서 문을 따긴 했는데, 열쇠 분실해서 열쇠 바꾼지 얼마 안 되었는데 또 그 열쇠집 아저씨 부르니 참 그러네요... 짜증 만땅입니다.

@저 빨래만 끝나면 자야겠네요.

'Life Story > 소회(素懷)'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주년? 1주기?  (7) 2006.06.28
장마, 서두름  (3) 2006.06.14
20회 하계수련대회 참관기  (1) 2006.06.10
미꾸라지 한 마리...  (3) 2006.06.07
더보기

댓글, 3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indos.homeip.net BlogIcon WinDOS
    2006.06.15 10:15 신고

    이번기회에 비번입력식 장비로 교체를 해버리시죠 -_-a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5thbeatles.com BlogIcon 5thBeatles
      2006.06.15 15:02 신고

      돈이 없어요.. --; 그리고 제 집도 아니라 함부로 바꾸질 못합니다.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indos.homeip.net BlogIcon WinDOS
      2006.06.15 15:50 신고

      검하나 파시면 해결되고도 남으실꺼구용. ㅎㅎ
      번호식 쓰더라도 나중 이사가실때 원상태로 그대로 해놓고 가시믄 되죠.

5thBeatles

홀로 고독하게 서 있는 成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