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정리


SONY | DSC-W70 | 1/10sec | F/2.8 | 0.00 EV | 6.3mm | ISO-320


하루 종일 방 청소를 했습니다.

2년동안 산 방이다 보니 그만큼의 흔적이 쌓여있더군요. 물론 가끔 청소할 때 손 안 댔던 그 곳은 흔적이 지워지는 게 안타까워서 건드리지 않았지만 말이죠... 쿨럭..

13일 해외 이사할 때 보내야 할 것들은 이전에 사 두었던 상자들을 가져와 거기다 대충 쌓아 두었구요... 여기에 넣어두고 나중에 포장해 달라고 하면 되겠죠...

이 상자에 넣어 두기 위해 책꽂이에 또는 여기 저기에 널부려져 있던 물건들을 쌓여있던 먼지를 닦고 그 내용물을 보는데, 그 각각의 물건에 얽힌 추억들이 떠오르더군요. 멀게는 코흘리개 시절 친구들 사진부터 가깝게는 Mask 쓰고 Darth Vadar 형님 흉내내던 그런 소소한 기억들마저 말이죠. 앨범 바깥을 닦아 내고 간만에 사진들을 봤는데, 즐거웠던 기억부터 가슴 아픈 기억까지....

이제 적어도 회사 생활의 첫번째 기간은 끝낸 듯 합니다. 이제는 바다 건너에서의 새로운 생활이 되겠죠. 두렵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는데...

그 두려운 마음을 없애려고 지금 이 방에서의 흔적을 열심히 지워내고 있습니다. 뭐, 물론 주인집에 꼬투리 잡히는 것도 싫고 또 다음 사람에게 조금이나 깨끗한 방을 만들어주기 위해 버려야 할 것들은 쓰레기 봉투에... 그리고 간만에 다용도실과 욕실도 청소하고... 또 제 맘 속의 앙금들을 다 씻어내고 있습니다. 예전에 같이 살았던 토끼들의 흔적들도 아직 있더군요....

아직 조금 남긴 했지만, 후배들에게 이것저것 가구들이랑 가전제품들을 넘기고 나면 진짜 이 방에는 이불하고 이 노트북 밖에 안 남을 거 같네요.

네, 이렇게 여기엔 제 흔적은 제가 알고 있는 사람들 빼고는 하나도 안 남기고 싶습니다. 물론 제가 좋아했던 사람들만 말이죠...

맥주 한 잔이 땡깁니다.

@뭔 소리를 써 놓은 건지... --;



'Life Story > 소회(素懷)'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 정리 II  (1) 2006.12.15
방 정리  (14) 2006.12.10
이사 & 음악 감상  (2) 2006.12.05
[Daily Report-061202]조조 관람 & 예전 살던 곳  (2) 2006.12.03
더보기

댓글, 14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cojette.isloco.com BlogIcon cojette
    2006.12.10 23:46 신고

    결론은 술이 땡긴다는 거..아닌가요 -ㅅ-;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kr.blog.yahoo.com/reuental_kr BlogIcon Josh Beckett
    2006.12.11 01:28 신고

    기분이 어떠실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모쪼록 건강하게 다녀오시기를...

  •  댓글  수정/삭제 카리
    2006.12.11 01:40 신고

    이제 가시는 날이 정말 얼마 남지 않으신 것 같으시네요
    가셔서 좋은일만 있으시기를 바랄게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indos.tistory.com BlogIcon WinDOS
    2006.12.11 10:37 신고

    건강히 잘다녀오세요.. :)

  •  댓글  수정/삭제 파페포포
    2006.12.11 11:29 신고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습니다..( 물론 엡슈타인님께서는 싫으실 수도 있지만..) 건강조심하시고 잘 다녀오세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5thbeatles.com BlogIcon 5thBeatles
    2006.12.11 12:10 신고

    to all/다들 감사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쟈믹
    2006.12.11 14:07 신고

    외국에서의 생활이 힘드시겠지만.. 건강하게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  댓글  수정/삭제 솔로몬
    2006.12.11 20:59 신고

    이 블로그에서 이것저것 눈팅하다가 가끔씩 느끼는 거지만... 토끼아빠 행님은 넘 sensitive 한 거 같아서... 음... 약간은 부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음... 누가 그러더라구요. '진짜로 슬퍼하고, 정말로 기뻐한 적이 인생에서 몇 번이나 되는가... 그 몇 번의 순간을 제외하면 과연 지금가지 살아온 인생은 껍데기만 있는 것이 아닐까... ' 라고...

    마음이 민감하고 사람에게 세심한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는 세상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음... 뭐...

  •  댓글  수정/삭제 syoon
    2006.12.12 07:44 신고

    드뎌 오시는 군요
    술이라도 사들고 오실거죠 ^^

    그럼 기다립니다.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5thbeatles.com BlogIcon 5thBeatles
      2006.12.12 08:52 신고

      어... 술 안 드시잖아요... (^^)

      딱히 필요하신 거 있음 가져갈께요... (^^) 미국서 보내면 좀 더 싸겠죠.. ㅋㅋㅋ

  •  댓글  수정/삭제 막강멋쟁이
    2006.12.15 13:36 신고

    저.. 반지.. 늦게야 보고서 가지고 싶어 안달하던 녀석이네요. ^^

    먼길 다녀오시는데.. 몸건강히.. 즐겁게 다녀오십시요~~

5thBeatles

홀로 고독하게 서 있는 成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