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0498]Saint Malo(2012)

View Comments

디자이너: Inka & Markus Brand

제작사: Alea 

인원수: 2~5인

소요시간: 45분


Alea 사의 Medium Box Series의 9번째 작품인 Saint Malo. 한동안 보드게임을 접다가 조금씩 재개하던 시점에는 이미 발매된지 오래라 구매하기 힘들었었는데, 그래도 꾸준이 Alea Series만큼은 모아보겠다고 해서 겨우 구하긴 했는데, 한동안 못 해 보다가 이제서야 해 본 작품.


프랑스 북서쪽의 뾰족히 튀어나온 모양을 한 브르타뉴 지방에 위치한 생 말로는 바닷가 요새 같은 분위기의 작은 마을이라고 하더군요. 뭐 아직 프랑스 자체를 가 본 적이 없는 관계로, 생 말로를 가 보진 못했지만, 이렇게 보드게임으로라도 지명을 알게 되니 다음 여행 때는 한 번 가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드네요.


Saint Malo라는 도시를 소재로 한 이 Game은 기본적으로 도시를 건설하는 Game입니다. 특정 직업군의 인물을 고용해서 집도 짓고, 교회도 짓고, 성벽도 만들고 상품도 팔아서 운영비도 마련하고.... 그런데, 이런 걸 전부 카드나 피규어로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45개의 칸으로 구성된 각 플레이어의 개인 보드에 마커로 직접 그려가면서 하는 Game입니다. 예전에 Mayfair 사의 크레용 철도 Game Series 처럼 매 번 Game을 할 때마다 자신만의 도시를 직접 그려서 만드는 Game입니다. 

그리고, 이 마커로 무엇을 그려야 하는지는 6면에 각기 다른 액션을 표시하는 주사위 5개를 굴려서 그 결과에 따라서 결정이 됩니다.

주사위 결과에 나온 표식과 그 갯수에 따라서, 그릴 수 있는 건물이나 일꾼이 달라지게 됩니다. 그 세세한 것만 익숙해지면, 주사위 굴리고 그리고 하는 Alea Game 치고는 매우 간단한 규칙의 Game이라 할 수 있더군요.


그런데, 주사위 결과 각각에 대한 Balance는 좀 아쉬운 편이었습니다. 해적에 대비하기 위해 성벽을 지어야 큰 점수를 잃지 않는다거나, 교회를 요구하는 Set으로 만들어야 큰 점수를 얻을 수 있고, 일꾼 배치가 또 소소한 점수로 이어지기 때문에 이들과 연계되는 결과는 자주 사용되는 반면 돈이나 자원이 그닥 쓰이지 않는, 아니 쓰이기에 왠지 효용가치가 낮은 관계로 자원/돈과 관련된 주사위 결과는 조금 버려지는 느낌이 없지 않더군요.


뭔가 게임 컴포넌트 아끼기 위해 이렇게 만들었나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게 하는 Game이었지만, 도시 건설 같은 Theme의 Game이 한없이 무거워질 수도 있는데, 가볍게 Game을 즐기시는 분들께는 그래도 친숙한 주사위와 그리기로 다가설 수 있게 해준 점에서는 나름 의미가 있는 Game인 듯 합니다. 자주는 아니어도 간간히 생각날 그런 Game이라고 하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ardgam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찾기 0498]Saint Malo(2012)  (0) 2017.03.02
[보물찾기 0497]Marrakech(2007)  (0) 2017.01.02
[보물찾기 0496]Monster Mix(2016)  (0) 2016.11.28
[보물찾기 0495]Get Bit(2007)  (0) 2016.11.28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oday's Game (2017/03/01)

View Comments

Played Game - Boardgamegeek Lin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ardgame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day's Game (2017/03/01)  (0) 2017.03.01
KublaCon 참관기 V - Booth(Fantasy Flight Games)  (4) 2008.05.26
KublaCon 참관기 IV - Booth(Asmodee & Etc)  (0) 2008.05.26
KublaCon 참관기 III - Gaming  (0) 2008.05.26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나이별 이칭(?)

View Comments

올해 가족행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서 인터넷을 뒤지다가 찾은 자료.


개인적으로 알아둬야겠기에 이렇게 블로그에 글로 남겨둠.


(그러면서 회사에서 경조사로 1일 휴가를 준다는 것까지 확인.)


 나이

이칭 

의미 

나이 

이칭 

의미 

 15세

 지학(志學)

 학문에 뜻을 둠 

77세

 희수(喜壽)

희자의 초서가 칠십칠(七十七)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나이 '일흔일곱 살'을 달리 이르는 말 

20세

 약관(若冠)

 비교적 젊은 나이 

80세

 산수(傘壽)

 팔순(八旬) 

나이 80세를 이르는 말 

30세

 입지(立志)

 뜻을 세우는 나이 

88세

 미수(米壽) 

팔십팔(八十八)을 모드면 미(米)자가 되는 데에서 생긴 말 

40세

 불혹(不惑)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 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 

90세

 졸수(卒壽) 

나이 90세를 이르는 말 

50세

 지천명

(知天命)

 하늘의 뜻을 앎 

91세

 망백(望百) 

백을 바라본다는 뜻 

60세

 이순(耳順)

 육순(六旬)

 천지만물의 이치에 통달하고, 듣는대로 모두 이해할 수 있음 

99세

 백수(白壽) 

백(百)자에서 일(一)을 빼면 백(白)자가 되는 데에서 나온 말 

61세

 환갑(還甲)

 회갑(回甲)

 육십갑자의 갑(甲)으로 되돌아온다는 뜻 

100세

 상수(上壽)

 기이지수

(期이之壽) 

사람의 최상의 수명이란 뜻 

62세

 진갑(進甲)

 환갑의 이듬해 

111세

 황수(皇壽)

황제의 수명 또는 나이 

70새

 칠순(七旬)

 고희(古稀)

 종심(從心)

 뜻대로 행하여도 도리에 어긋나지 않는 나이 

120세

 천수(天壽)

타고난 수명 


위 나이들은 우리 나이로 계산하였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ife Story > 만만치 않은 삶, 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별 이칭(?)  (0) 2017.01.02
Forty......  (0) 2014.01.28
생존신고 II  (2) 2010.01.24
근황  (3) 2009.11.17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보물찾기 0497]Marrakech(2007)

View Comments

디자이너: Dominique Ehrhard 

제작사: Gigamic 
인원수: 2~4인 
소요시간: 30분 

Morocco의 도시 중 하나인 Marrakesh의 특산물 양탄자를 소재로 한 이 게임은, 양탄자로 영역을 표시해서 수입을 얻는 이른바 영향력 게임입니다. 

각자 정한 색깔의 양탄자를 정사각형 Grid Board 상에 깔아서, 자신의 땅임을 표시합니다. 그리고, 여기에 방문(?)하는 다른 플레이어에게 이른바 통행료를 받게 되죠. 그래서, 게임이 끝났을 때, 보드 상에 자기 색깔 양탄자로 덮인 칸 수에 소지한 돈을 합산한 점수로 승자를 정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플레이어는 자신의 차례가 되면, Marrakesh의 유지인 Assam을 정사각형 Grid의 보드 위에서 자기가 굴린 주사위 결과에 따라 이동을 시킵니다. 이동한 결과 빈 칸이거나 자신의 양탄자가 깔린 영역이라면 별 문제가 없지만, 다른 플레이어의 양탄자가 깔린 땅이라면, 그 양탄자 색깔로 이어진 칸 수만큼의 돈을 해당 플레이어에게 통행료로 지불해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는, 현재 Assam이 서 있는 칸에 이웃한 칸들에, 2칸에 해당하는 양탄자 1개를 원하는 위치에 놓습니다. 양탄자를 놓을 때는 별도 비용은 들지 않지만, 해당 양탄자로 덮이는 2개의 칸이 모두 같은 색깔인 경우에는 놓을 수가 없습니다. 

즉, 이 게임은 최대한 자기 색깔의 양탄자들이 많이 보이게 하는 것은 물론 가급적 이어지게 연결해서, 통행료 수입을 늘리는 것이 승자가 되는데 유리합니다. 

매우 간단한 규칙에 의외로 고급스런 양탄자 내용물이 만족스러운 게임이었습니다. 

영향력 게임, 쉽게 말해 땅따먹기 게임의 입문, 초급으로 딱 좋을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ardgam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찾기 0498]Saint Malo(2012)  (0) 2017.03.02
[보물찾기 0497]Marrakech(2007)  (0) 2017.01.02
[보물찾기 0496]Monster Mix(2016)  (0) 2016.11.28
[보물찾기 0495]Get Bit(2007)  (0) 2016.11.28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보물찾기 0496]Monster Mix(2016)

View Comments

디자이너: Manu Palau

제작사: 행복한 바오밥

인원수: 2~6인

소요시간: 10~15분


곤충이 머리 가슴 배, 이렇게 세 부분으로 구분이 되는 건 알았지만, Monster가 유사하게 머리, 몸, 다리 세 부분으로 구분되어 언제든지 변태.....아니 변이할 수 있는 지는 몰랐네요. ㅎㅎㅎ


각 플레이어는 비공개로 다른 플레이어들은 모르게 발견해야 할 Monster 모습이 그려진 카드를 하나씩 가집니다. 그리고는 Monster 카드는 다양한(까지는 아니고 한 3~4가지) 모습의 머리, 몸, 다리 중 한 부분이 그려져 있습니다.




자신의 차례가 되면, Monster 카드 덱에서 한 장을 공개하여 기존에 펼쳐진 2 마리(?)의 Monster의 머리, 몸, 다리 중에 해당되는 부분에 놓거나 또는 기존에 한 Monster에 배치된 머리, 몸, 다리 중 하나를 옮겨서 다른 Monster로 옮겨서 Monster 모습을 바꿔 나갑니다.


그러다가, 누구 차례였든 상관없이 자신이 손에 들고 있는 카드와 동일한 모습의 Monster가 표시되게 되면, 자신의 손에 있던 카드를 내려 놓고 'Monster'를 외쳐서 Monster를 발견했음을 알립니다. 그렇게 3 마리(?)의 Monster를 발견하면 게임의 승자가 됩니다. 


여러 장 펼쳐진 카드 중에 Pattern을 찾는 Set과는 반대로 정해진 Pattern을 조합해서 원하는 모양을 만드는 종류의 게임인데요. 뭐 그렇다고 해서 엄청나게 어렵게 조합을 만들거나 하는 건 아닙니다.


일러스트가 꽤 귀여운(심형탁 배우가 생각나는), 거기다 규칙도 어렵지 않아서, 아이들에게 꽤나 인기 있을 거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ardgam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찾기 0497]Marrakech(2007)  (0) 2017.01.02
[보물찾기 0496]Monster Mix(2016)  (0) 2016.11.28
[보물찾기 0495]Get Bit(2007)  (0) 2016.11.28
[보물찾기 0494]Mysterium (2015)  (2) 2015.12.29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Newer Entries Older Entrie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