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소회(素懷)

미꾸라지 한 마리...

by 5thBeatles 2006. 6. 7.

지친 몸을 겨우 가누며 통근 버스에서 내린 시간 10시.... 기다리는 버스는 안 오고, 큰(?) 맘 먹고 택시를 잡았는데, 잡고 보니 이 동네(A 권역) 번호가 아닌 다른 동네(이 아닌 B 권역... 요즘 저랑 보드 게임 하신 분들이 사는 동네) 번호이길래 그냥 가라고 했더니 목적지가 어디냐고 해서 거기라고 했더니 간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타고 가는데... 바로 할증을 눌러 버리더군요... 그리고는 이 동네 길을 몰라서인지 돌아가는 길을 선택하더군요... 타고 가는 내내 이거 확 질러 버려 말아 고민하다가.. 결국 3000원 내고 다니던 길을 6000원 내고 내리는데, 10000원짜리 1 장 냈더니 이 사람 4000원 손에 쥐고는 저한테 이러더군요.

'B로 안 가고 왔는데 좀 더 안 내세요?'

순간 머리에 heater 들어오고 입에는 쌍시옷 글자가 바로 튀어나오더군요.

'할증 붙인 것도 참고 왔는데... 뭐!'

대답이 가관이더군요.

'이거 할증 붙인 것도 아니에요'

그래서.... 5분 안 내리고 싸웠습니다.

'ㅆㅃ.... 당신이 이 길이 아니라 Short Cut으로 왔으면 할증 붙여도 4000원 나온다. 영수증 끊어라... 그거 들고 나 교통 관련 부서 간다. 내 지금 니가 달라는 거 다 줄테니 영수증 끊어라. ㅆㅃ... 어디 함 해보자.. 니가 옳은지 아님 내가 옳은지...'

그러니까 만 원 그냥 돌려주더니 그냥 가버리더군요....

솔직히 요즘 저 정말 까칠하고 인간성 더러운 모습을 보이고 다니고 있습니다. 그거 반성하고 고쳐야 할 일이지만... 그래도 지킬 건 지키고 살아야 하지 않나요....

살 거 사고 돌아오는 길에 같은 업종에 종사하신 분에게 물어 봤더니 권내 벗어나서는 절대 영업을 하면 안 되는 거라고 하더군요.... 제길.... 뒤에 4자리 기억했는데.. 워낙 차에 약하고 앞에 두 자리 못 외운 게 열받더군요.

지금 분을 삭이고는 있지만... 생각할수록 열 받네요....

반응형

'Life Story > 소회(素懷)'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회 하계수련대회 참관기  (1) 2006.06.10
미꾸라지 한 마리...  (3) 2006.06.07
End가 아닌 And가 되길...  (6) 2006.06.06
벌써 여름인가 봅니다.  (12) 2006.06.02

댓글3

  • Favicon of http://ylpatae.nasol.net/boardgame BlogIcon 병; 2006.06.08 04:19

    음. 면허를 따심이... (퍽퍽!)

    잘하신 겁니다. 인간성 좋은 것과, 정확한 것은 함께 별개의 영역이죠. 정확하지 않은 일에까지 인간성 좋게 행동하는 것은, 결국 비겁한 일 아니겠습니까.

    ... 아무리 횡단보도에 건너는 사람 없어도, 파랑불이 빨강불 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정확하다고 믿고 그렇게 행동하는 드라이버 한 사람도 있습니다. (씨익)
    답글

  • Favicon of http://blog.naver.com/sinhanson BlogIcon 아키토 2006.06.08 08:29

    아 까칠까칠 해요 .. 홀써미안들의 허무맹랑함으로 순화할 필요가 있어요 ..
    답글

  • 리키마틴 2006.06.08 23:15

    횡단보도에 건너는 사람 없어도, 파랑불이 빨강불 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정확하다고 믿고 그렇게 행동하는 드라이버 한 사람이 저를 말씀 하시는 거죠?? 쿨럭 후다닥 =3=3=3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