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드게임531

[보물찾기 506]Die Fiesen 7(2015) 디자이너: Jacques Zeimet 제작사: 999 Games, 코리아보드게임즈 인원수: 2~6인 소요시간: 15~30분 이 게임은 자신의 수중에 있는 카드를 모두 내려 놓아야 한다는 점에서는 일반 카드 게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카드에는 수트를 쫘~악 빼 입은 스파이들이 한 명 또는 두 명이 그려져 있습니다. 평범하게 있는 스파이들도 있고, 핸드폰으로 통화 중인 스파이도 있고, 총으로 위협을 받고 있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카드를 내려놓을 때는, 카드에 그려진 스파이의 인원 수에 맞춰 수를 얘기해야 합니다. 숫자는 1부터 시작해서 7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가서 1로 갔다가 또 반대로 다시 7로 올라가기....를 반복합니다. 스파이 2명이 그려진 카드를 낼 때, 앞 플레이어가 3을 얘기했다면(그리고.. 2020. 10. 20.
[보물찾기 505]Letters from Whitechapel(2014) 디자이너: Gabriele Mari, Gianluca Santopietro 제작사: Fantasy Flight Games / 코리아보드게임즈 인원수: 2~6명 소요시간: 60분 희대의 살인마, 영원한 미제 사건의 대표인 Jack the Ripper 이야기를 소재로 하여 만들어진 비대칭 구조의 추리 게임. 범인 역할의 한 명의 플레이어와 나머지 플레이어가 대결 구조를 가지고, 또 런던을 배경으로 한다는 점에서는 Scotland Yard와 매우 유사한 느낌을 주지만, Jack the Ripper 사건을 소재로 입히기 위해, 단 한 번의 범인의 탈주가 아닌, 4일(4라운드)이라는 기간이 주어지고, 매일(매 라운드) 반복되는 범행 후 은신처로의 도피를 반복하며, Jack the Ripper를 쫓는 경찰들에게 좀.. 2020. 10. 20.
[보물찾기 504]Paranormal Detective(2019) 1. 디자이너: S. Maliński , A. Orzechowski , M. Łączyński 2. 제작사: Lucky Duck Games3. 인원수: 2~6인4. 소요시간: 30~60분 살인사건의 희생자가 나왔습니다. 억울한 죽음을 당한 희생자, 결국 구천을 떠도는 유령이 되어 버렸네요. 어케든 이 사건을 해결할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자 사건 현장을 떠도는 유령. 이 유령의 도움을 받아서 사건을 해결하고자 하는 탐정들. 마치 일드의 "Trick"에 나오는 온갖 심령적이고 비과학적인 내용들로 사건을 해결했던 것처럼, 플레이어들도 이른바 "Paranormal Detective"가 되어서 사건을 해결해야 합니다. 근데, 여기서 플레이어 중 한 명은 이 희생자, 바로 유령이 되어서 다른 플레이어들에게 사건 해결.. 2020. 4. 5.
[보물찾기 503]Tiny Town (2019) 디자이너: Peter McPherson 제작사: Pegasus Spiele / Korea Boardgames 인원수: 1-6인 소요시간: 45-60분 주인장 개취로는 개인 보드를 가지고 하는 게임들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물론 보드게임에 첫 입문하던 당시에 했던 플로렌스의 제후나 푸에르토리코 같은 경우에는 명작도 있지만, 일단 개인 보드를 가지게 되면, 다같이 모여서 하는 게임인데 각자 자기 개인 보드 보느라 혼자 골몰하는 경향이 강해지게 되는 많더라구요. 그게 게임 난이도가 더 어려워질수록 그렇게 되는 경우가 많고, 게임의 핵심 요소가 그걸 더 권장하는 경우에는 더더욱더.. 근데 그런 게임들이 더 많아 보이는(이렇게 표현한 건 최근 3~4년간 게임을 그닥 하지 않았고, 그 전 즈음의 경향을 그렇게 기억하.. 2020. 4. 5.
[보물찾기 502]Leo (2016) 디자이너: Leo Colovini제작사: Abacus Spiele 인원수: 2~5인소요시간: 30분 아시는 분들은 아시지만, 사실 주인장은 예전에 장발을 한 적이 있습니다. 꽁지머리를 하고 한 1년을 살았었는데.... 그게, Haircut 하는 게 귀찮기도 하고, 비싸기도 했고, 뭐 그랬는데.... 밀림의 왕 사자 Leo도 알고 보니 Haircut을 하기 싫어해서 그렇게 갈기가 장난아니게 길었나 봅니다. 그래서, 이 게임의 디자이너 Leo Colovini는 게임에서라도 사자 갈기를 잘라주고 싶었나 보더군요. 그래서, 게임에 참가한 모든 플레이어는 내가 Leo를 이발소로 가장 먼저 데려간 첫번째 플레이어가 되는 것이 아니라, Leo Colovini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모두 합심해서 다 같이 5일 안에.. 2018. 1. 21.
[보물찾기 501]MAHE(1974) 디자이너: Alex Randolph제작사: 게임올로지인원수: 2~6인소요시간: 20분 TWIXT, Incognito 등등 직관적이면서도 쉽고 재밌고 즐거운 게임들을 많이 만든 Alex Randolph의, 그의 Style이 그대로 드러나는 또 하나의 게임 MAHE입니다. 바다에 사는 거북이가 알을 놓을 때는 뭍으로 올라와서 알을 놓고, 그 알에서 깨어난 새끼 거북이는 온갖 위험을 혼자 이겨내며 바다로 다시 돌아오는 게 자연의 섭리인데, 이 게임에서는 거북이가 알을 뭍으로 놓으러 온다는 데서 게임 아이디어를 착안했습니다. 각 플레이어는 특정 색깔의 거북이를 선택한 후에, (바다에서 거슬러 올라오는 대신) 섬 주위를 빙글빙글 돌다가, 알 놓기 딱 좋은 위치(21번 자리)에 도달하면 그 때 알을 최소 1개에서 .. 2018. 1.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