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릉천행4

[왕릉천행]영원을 담은, 왕의 숲길 #2 - 동구릉 경복궁을 출발해서는 구리에 있는 동구릉을 향했습니다. 동구릉에 들어가기 전에 근처에서 이미 사전에 단체 예약이 된 식당에서 일단 점심 식사를 다 같이 하구요 (행사 순서에 포함되어서 별도의 추가 비용은 들지 않습니다.) 그러고는 동구릉에 도착해서는, 버스에서 내려서 가이드(이번에도 지난 번 영월에서 뵜던 역사컬럼니스트 박광일 씨였습니다) 분을 따라 동구릉 안으로 입장했습니다. 일단 조선왕릉은 도성 밖 10리에서 100리 사이에 위치해야 한다는 기본 규정이 있었기에 그런 거리 내에서 명당을 찾다 보니, 동구르이나 서오릉처럼 왕릉들이 모여 있게 된 게 아닌가 싶네요. 어쨌든 이 동구릉에 가장 먼저 자리하신 분은 가장 먼저 등극했고, 그래서 출생연도나 살았던 시기로나 가장 빨랐던 태조인데요. 위 동구릉 지도에.. 2023. 2. 25.
[왕릉천행]영원을 담은, 왕의 숲길 #1 - 경복궁 지난 번에 궁능유적본부에서 유네스코 유산 중 하나인 조선왕릉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서 '왕릉천행'이란 행사를 한다는 걸 알려드리고, 그 중에 가장 가 보고 싶었던 영월 장릉을 가는 행사를 참가해서 다녀온 이야기를 이전 글에 올린 적이 있는데요. (관련 글 #1, #2) 해당 행사가 이전 글에도 소개했는지 가물가물하지만, 총 5개의 프로그램이 있는데, 집 앞인 융건릉을 가는 '정조의 길'은 뭐 혼자 가보기도 했고, 가장 가고 싶었던 장릉을 다녀오는 '단종의 길'도 다녀오고 나니, 남은 3개 중에 어느 걸 추가로 신청할까 하다가 왕릉의 주인에 대한 호감도를 따져 보니 고종이나 영조보다는 태조가 그나마 나은 듯 해서 건원릉이 있는 구리 동구릉을 가는 '왕의 숲길' 행사를 22년 후반기 2차 때 추가로 신청을 해.. 2023. 2. 24.
[왕릉천행]그리움을 담은, 단종의 길 참가후기 #2 청령포에서 배를 타고 나와서는 다시 버스를 타고는 다음 장소인 영월 읍내에 위치한 관풍헌(觀風軒)으로 이동했습니다. 이 곳은 원래 영월의 수령이 공무를 보는 동헌 건물인데, 영월 동강에 비가 많이 와서 홍수가 나서 청령포에 단종이 기거하는 게 위험하게 되어서, 이 곳으로 유배처를 옮기게 됩니다. 그래서, 인근에 있던 매죽루(梅竹樓)를 옮겨서는 관풍헌 근처에 두게 되어 단종이 종종 올라 가서는 애끓는 심정을 읊은 자규시(子規詩)를 지었다고는 합니다. 그래서 현재는 자규루(子規樓)라고 이름이 바뀌었는데요. 이 여행에서 이 관풍헌을 오게 된 이유는 단종이 이 곳에서 미치광이 삼촌이 보낸 사약을 받고 17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 하게 됩니다. 지금은 이 관풍헌이 유치원으로 이용되고 있어서, 평소에는 입장하기 힘.. 2023. 2. 7.
[왕릉천행]그리움을 담은, 단종의 길 참가후기 #1 이번에는 좀 색다른 행사 참여 후기입니다. 제가 문화재청이나 궁능유적본부 등에서 하는 조선시대 관련 행사들은 대부분, 이른바 종묘를 포함한 조선5대궁궐이라고 하는 곳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 행사는 조선시대의 문화유산이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한 조선왕릉을 둘러보는 행사여서 꽤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그리고 2022년에 처음 하는 행사이기도 하고, 궁능유적본부에서 직접 하는 게 아니라 역사 컬럼니스트로 유명하신 박광일 씨가 운영하는 여행이야기라고 하는 외부기업에서 협업을 통해 진행하는 거라서, 6~7월에 1차로 참가자 신청을 할 때 신청했다가 일정이 맞지 않아서 취소했었는데, 9~10월에 2차로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해서, 신청 오픈 시간에 맞춰 광클해서 예약에 성.. 2023. 2.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