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소회(素懷)89

2009년 결산 더 말해 무엇하리..... Sir Paul을 본 것도, 3년만에 귀국한 것도...... 세상에서 가장 슬픈 저 사진을 보면 모든 게 다 허망한 일인 것을..... 2009. 12. 23.
주저리주저리 1. 우울증. 언젠가 Bay Area의 겨울은 비가 자주 와서, 나머지 3계절(이라고 부를게 있을지 모르겠지만)의 맑은 날씨에 적응한 사람들이 못 견뎌해서 우울증 걸리기 십상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불행 중 다행으로 제가 있던 2년간은 그닥 겨울에 비가 오지 않은데다가, Sharks 덕에 겨울은 오히려 즐거운 계절이었습니다. 근데, 여기 Albany 오니까 정말 우울증 걸릴 꺼 같습니다. 아직 Easter가 안 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날이 좀 따뜻하면 비가 주르륵, 날이 좀 추우면 눈만 내리고.... 맑은 하늘에 해를 보는 게 너무 힘드네요. 따뜻하다고 해도 40도 정도로 영상 5도 정도니까.... 거기에다가 주위에 놀 거라고는 영화관 밖에 없다 보니, 정말 사람이 쳐져 가는 걸 느낍니다. 이.. 2009. 3. 12.
요즘 내 생활은... 이삿짐이 안 와서 바닥에 저렇게 매트리스 깔고 오리털 이불 덮고 자고 있어요. 방에선 정말 저러고 있네요. 감기 때문에 Tissue 머리맡에 두고, Notebook으로 Net질을 못해 영화나 Drama만 보고, 맥주로 외로움을 달래고... --;@'유지태'랑 저랑 안 닮았어요. 그거 가지고 뭐라고 하지 마요. @낮에는 이래저래 돌아다니느라 바쁘네요. 왜 그리 New York 주는 요구하는 서류들이 많은지... 2009. 2. 26.
... 그냥 계속 보고 있다. --;@확실히 요즘은 뭐든 다 예전에 비해 떨어진다. 2008. 12. 10.
공부하라(?)고 KAIST 보냈더니... 친구네 홈피에서 퍼왔는데.... 뭐 씁쓸하다... 내 친한 후배들도 저 문제로 소주 꽤나 마셔댔고, 나도 저런 생각 안 한 건 아니었지만.... 피가 무서워서리 --; 2008. 3. 12.
내가 만약 결혼한다면... 사람들이 놀랠까?뭐 이런 얘기가 아니라 RSS Feeder로 구독(?)하고 있는 음반수집가 님의 '음악속으로'란 Blog에 음반수집가님의 아내 분께서 올리신 '음반수집가의 안해로 살아간다는 것은....'이라는 글을 읽고 이런저런 생각이 들어서....대학원 시절에 절친하던 친구 한 녀석이 '결혼은 35살 넘어서 할 거다'라고 해서, 그 이유를 물었더니, '꼭 사고 싶은 천체 망원경이 있는데, 그걸 결혼한 뒤 돈 모아 사는 건 무리인 거 같고, 총각시절 열심히 모아서 살려면, 아마 대충 계산상 34~5 정도에는 살 수 있을테니까... 그거 산 뒤에 결혼할거야'라고 대답했었다. 그 때, 나를 비롯해서 다른 친구들도 그냥 허허허 하면서 웃어 제꼈는데... 정말 그 친구가 말한 나이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내.. 2008. 1. 23.
Tag로 보는 2007년 Epstein's Stronghold 결산 Sidebar에는 사라졌지만, Tag들을 사용순대로 조사해서 보니(이거 올해만 확인하는 방법은 없나?) 뭐 Blog의 Posting이 어디로 편중되었는지 그대로 드러나서, 거기에 맞춰서 올해를 결산해 보고자 한다. 1. Boardgame. 뭐, Tag 갯수 상으로는 지금까지 이 Blog 생기면서 가장 많이 달린 데다가 Designer나 제작사도 Tag에 달다 보니 Rio Grande Games나 R. Knizia가 여전히 Tag 30걸에 보인다(물론 올해만이 아닌 Blog 개설 후를 산출 기준으로 해서 Tag Cloud가 보이니까 그런거지만). 올해만큼은 그닥 부진했던 한 해. 시간적 여유가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얘기할 다른 놀 거리들 때문에, 즐기는 Boardgame이 아닌 Collection으로서.. 2008. 1. 1.
타국 땅에선 미역국 먹기 힘들겠지? 뭐... 미국 시간으로도 귀빠진 날이 되어버렸네요... 뭐 그런 거 챙길 나이도 아니고 합니다만(뭐 실제로 집에서는 음력으로 지내니 아직 아니라고도 할 수 있고) 뭐랄까.. 요즘 조금 치이는 게 좀 있어서리... 이런 시기라 그런지 조금 더 울컥하네요.... 뭐, Gift to Myself로 뭘 해볼까 그런거나 뒤지면서 기분전환이나 해야겠습니다. ㅋㅋㅋ 2007. 8. 23.
생활 잡담... 1. 확실히 서양 애들은 동양 애들을 잘 구분 못하는 거 같습니다. 혹자의 표현에 따르면 Shaggy하던 긴 머리(맘만 먹으면 Ponytail도 가능했던)를 강렬한 햇살에 두개골 표피에서 흘러 내리는 땀을 참지 못해서 대학교 시절의 짧은 머리로 되돌려 놓고는 월요일 출근을 했더니, 제가 아니라 제 형제 중 하나 아니냐는 얘기부터 시작해서, 나이를 무려 띠동갑 급까지 내려 보질 않나.... 하루 종일 왜 머리 잘랐느냐 부터 정말 제가 맞냐는 거 까지.. 시달림을 당했습니다. 이거 머리도 참 맘대로 못 짜르고... ㅋㅋㅋ 2. 많이 어렵긴 어렵나 봅니다. 뭐, 조금 Over하는 경향도 있긴 하지만... 어쨌든, 해외 출장 갈 때 경비 절감을 위해서 지정 항공사를 변경했더군요. 원래는 KAL이었습니다만, 노선.. 2007. 7. 10.
30 Anniversary for Starwars Saga 1977년 5월 25일, Star Wars - A New Hope가 처음 극장에서 개봉되었습니다. 전설의 시작이죠... 저도 깜빡하고 있다가 Mail을 받고 알았습니다. LA에서는 Celebration IV라는 행사가 진행중인데.. Sideshow Homepage에 가니 엄청난 사진들이.. 으흐흑... 부럽다. 기념으로 짤방 사진 하나 찍었습니다. Master Yoda의 Lightsaber를 들고 말이죠. 그러고 보니 EP IV에 나온 Lightsaber는 안 가지고 있네요.. 음... 고민 되네... 2007. 5. 27.
엄마가 되고픈 엄지공주 - 2007/5/15 방송 작년이었나, 같은 기획 의도로 제작되었던 5부작 '휴먼 다큐멘터리 - 사랑'의 '너는 내 운명' 편을 보고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난다. 시간에 쫓겨서 나머지 4편을 다 보진 못했지만, Web상에서도 나름 회자가 되었고, 또 직접 찾아서 봤었는데, 넘 좋아서, 올해는 안 하나 했는데... 역시나 올해도 Season을 맞이해서, 5부작이 진행된다는 소식을 듣고 올해는 5편을 다 봐야지 했다. 솔직히,이런 비슷한 다큐멘터리 Pro는 많지만, 의학적 접근을 하는 경우에는 개인적으로 불편함을 느끼기에 그닥 안 챙겨 보게 되고, 또 혹자들이 말하는 '그냥, 눈물 뽑는 신파 아니냐'라는 비아냥 섞인 얘기에도 조금은 공감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흔해 빠진 표현대로 '험한 세상에 저런 사람들이 아직도 있다'라는 사실에 가끔.. 2007. 5. 17.
푸하하하.. S-Man이라... 한겨레 신문에 난 기사를 보고 한참을 웃다가, 한참을 고민했습니다. ㅋㅋㅋ 무슨 기사냐구요? 자 원문을 일단 보고 오세요. Jobkorea에서 시행해서 시가 총액 등등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을 10곳 선정해서 대학생들에게 '각 기업에 다니는 사람' 하면 떠오르는 Image를 물었는데.... 그 중에 삼성전자가 있는데.. 그 Image가 이렇답니다.‘178㎝ 키에 근육질 체형·계란형 얼굴의 30대 초반 ‘전문직 남성’ '삼성전자 이미지는 도회적 느낌의 전문직 남성상'현대자동차를 제외한 나머지 8군데는 다 남녀가 반반인데 비해 삼성전자만 남자 쪽이 74.4%로 압도적이랍니다. 뭐... 군대죠.. 거기도.. ㅋㅋㅋ 그런 의미에서 남자 Image 떠 오르는 거 인정. 잠깐 거기 있었었는데... 앞의 미사여구 '1.. 2007. 5. 14.
아는 사람 문답 Lane님 블로그 갔다가 링크타고 놀러간 비류연님의 블로그에서 본 아는 사람 관련 문답. 그냥 내가 아는 사람들에 대해 문답하는 게 재밌을 듯 해서 질답도 안 보고 그냥 일단 List부터 정리. 아는 사람이라고 해도 여기 안 들어오는 사람이면 써봤자, 내가 그 사람을 어케 생각하는지 알지 못할테고, 그렇다고 들어왔던 사람들 다 하는 게 아니라 20명만 추리라고 해서, 머리 싸매면서 정리하기도 귀찮고 해서, 이 Blog 생긴 후 방명록과 댓글에 글 남긴 순서대로 좌악... 근데, 그것도 다 하는 건 좀 그런 듯해서 왠만하면 블로그 없는 사람은 제외했지만, 일부 예외도 있음. 그러고 보니 내가 왜 이 List 만드는데 변명하고 있지? 그냥 내가 만들고 싶은데로 만드는 건데 쿨럭... 암튼 자기 이름 없다고 .. 2007. 1. 11.
떠나는 자, 남는 이, Newcomer, Natives... 1. 여행용 Trunk 안에 넣었던 'S' 가죽 Briefcase는 빼버리고 옷도 좀 줄이고 해서 DVD들을 Trunk에 넣었더니 가방이 2개 줄었습니다. 덕분에 저 허리보다도 더 높이 올라오는 Trunk 하나, 17인치 노트북이 담긴 뒤로 메는 가방 하나, 15인치 노트북이 담긴 옆으로 메는 가방 하나, 그리고 간단한 소지품이 든 조그만 가방으로 짐이 줄었네요. 뭐 남긴 가방은 1월달에 다른 업무로 들어올 동갑내기 편에 받으려 합니다. 뭐, 그런 거죠. 이사할 때마다 버려질 건 버려지고 남을 건 남고.. 그렇게 사람은 머리 속에서는 아니더래도 어케든 뭔가를 정리하나 봅니다. 그렇게라도 하면 잊혀질 거라고 믿으면서 말이죠. 뭐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나네요. 이제 출국인가 보다 하고 있습니다. .. 2006. 12. 22.
My Last Day in Korea 정확하게는 내일이 마지막 체류 날이긴 하지만, 한국에서 떠나는 날도 21일, 거기에 도착하는 날도 21일인지라(시차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가다 보니 그렇습니다) 왠지 느낌은 오늘이 마지막 날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양일간 공식적인 또는 비공식적인 환송회를 하고 몸은 완전히 망가져 갑니다만... 뭐 그래도 이것저것 다 정리해 놓고 마지막 남은 회사 노트북 반출과 핸드폰 정지만이 남아 있네요. 오전에 어르신들한테 인사만 드리고 나면 아마... 아마 오후부터는 핸드폰으로 연락이 안 될 듯 하오니... 한동안은 인터넷으로 연락을 해주세요. 2006. 12. 20.
방 빼기 & 해외 이사 비용. 1. 여행용 가방이 없어서 하나 구입을 했습니다. 그냥 근처 대형 할인마트를 갈까 하다가... 저도 알고보면 된장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음, 좋은 걸 가지고 다니긴 해도 별로 티는 안 나니까... 뭐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다고 해야 되나? 한 번 어떤 브랜드를 사기 시작하면 그것만 사는 편인데, 하필이면 가방은 Samsonite인지라.... 뭐 그래도 나름 튼실하고 이뻐서 좋네요. 약간 비싸긴 했지만, 자주 써주죠 뭐.. (^^) 2. 일요일에 나머지 옷장들이랑 해서 처리하고, 그 안에 들었던 남았던 옷가지들은 여행 가방에 넣어서 정리했습니다. 여행 가방이랑 DVD가 일부 들어있는 가방들... 그리고 버리기 좀 아까운 것들은 전부 며칠 간 후배가 지낼 방으로 보내 버리고 말이죠...이제 집.. 2006. 12. 18.
국민 X-mas Carol 앨범 - Mariah Carey 자주 다니는 김C네 CD 가게에 이게 떴네요. 아마 고등학교 말엽이나 대학생 초기로 기억하는데... 정말 열심히 들었던 기억이... 왠만한 일반 앨범보다 더 좋았던 기억이 나는데... 암튼 똑순이 앨범과 함께 제 기억에 유일하게 구매해서 들었던 X-mas Carol Album입니다. 자 노래가 듣고 싶은 분은 클릭하세요. 2006. 12. 18.
방 정리 II 집에 있던 모든 가전 제품들을 오늘 처분했습니다. 중고가전을 판매하는 가게에 전화해서 가져가라고 했죠. 대학원때부터 쓰던 TV, VCR, 냉장고와 이 곳에 살면서 구입했던 세탁기까지 다 팔아버렸습니다. 방에 뭐 남는게 없네요. 이제 옷장 하나만 남았습니다. ㅋㅋㅋ 제 방이 이렇게 조용했나 싶네요. 솔직히 조금 쓸쓸하고 무섭기도 합니다. 쩝.. 네 그게 인생이니까요.... 2006. 12. 15.
방 정리 하루 종일 방 청소를 했습니다. 2년동안 산 방이다 보니 그만큼의 흔적이 쌓여있더군요. 물론 가끔 청소할 때 손 안 댔던 그 곳은 흔적이 지워지는 게 안타까워서 건드리지 않았지만 말이죠... 쿨럭.. 13일 해외 이사할 때 보내야 할 것들은 이전에 사 두었던 상자들을 가져와 거기다 대충 쌓아 두었구요... 여기에 넣어두고 나중에 포장해 달라고 하면 되겠죠... 이 상자에 넣어 두기 위해 책꽂이에 또는 여기 저기에 널부려져 있던 물건들을 쌓여있던 먼지를 닦고 그 내용물을 보는데, 그 각각의 물건에 얽힌 추억들이 떠오르더군요. 멀게는 코흘리개 시절 친구들 사진부터 가깝게는 Mask 쓰고 Darth Vadar 형님 흉내내던 그런 소소한 기억들마저 말이죠. 앨범 바깥을 닦아 내고 간만에 사진들을 봤는데, 즐거웠.. 2006. 12. 10.
이사 & 음악 감상 1. 뭐... 저 개인적인 이사도 있겠지만, 본사 본관 건물이 새로이 완공되어 어제부터 새 건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예전의 기숙사를 개조한 건물보다는 확실히 좋아보입니다. 뭐 물론, 조만간 한국을 떠야 하는 저에게는 새 건물에도 제 자리란 건 없더군요. 저처럼 파견 나가있는 다른 친구의 자리에 앉아 있습니다만... 뭐 그러고 보니 이 팀 소속도 아니군요. 사내 내부 파견이니 말이죠... ㅋㅋㅋ 암튼, 이사가 한창입니다. X수 없는 상사가 날 뒤통수에 보고 있다는 게 아주 많이 기분 나쁘지만, 원래 무시하는 상사이니 그러려니 하고 혼자 잘 놀고 있습니다. 2. 회사에서 DVD 보기는 이제 관뒀습니다. 오픈된 구조가 되고 보니 괜히 보기가 좀... 그래서 오늘부터는 CD들이랑 KTF dosirak serv.. 2006. 12. 5.
[Daily Report-061202]조조 관람 & 예전 살던 곳 1. 새벽까지 놀다가 찜질방에 와서 눈을 붙였는데, 편안하게 자긴 했는데 너무 일찍 일어나서(한 3시간 잤나 8시쯤 깬 거 같은데) 뭘 하나 두리번 거리다 같은 건물에 있는 Cinus 영화관에 올라와서는 영화를 봤습니다. 거참 신기하게도 이번 주 개봉작 중에 주인장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 영화와 일본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영화가 동시에 개봉하였길래, 2개를 연속으로 관람했는데요... 솔직히 원래 영화들 보다는 못한 게 사실이지만, 그래도 그 영화를 떠올리면서 비슷한 줄기를 따라 비슷한 감정을 되살리게 되니 기분이 묘해지더군요. 영화란 이래서 좋은 건 가 봅니다. 영화를 봤었던 그 때 당시의 감정, 그 때 당시의 상황들이 다 떠오르면서 뭔가 자꾸만 사람을 Sentimental하게 만드네요.... 2. 기습적.. 2006. 12. 3.
[Daily Report-061201]전투적인 하루 from 마린블루스 12월 1일 대전 모처 12월 1일 심야 저렇게 배부르게 먹고 밤새 놀았습니다. 뭐 Recluse네 가게에 간만에 들러서 마작 놀이 하기... 뭐 그러고 보니 Wholesome 식구 말고도 고동이님, 암비옹 등을 간만에 봤네요... 2006. 12. 3.
[Daily Report-061127]비는 구질구질 오고 비자 신청은... 미국 파견 건 때문에 미국 Visa Interview 건으로 오늘 광화문에 다녀왔습니다. 일단, 역시나 전 지하철보다는 버스인가 봅니다. 길 막히는 건 참아도 내 맘대로 창문도 못 열고 그 찜통 속에서 땀을 흘려야 하는 지하철은 정말... 암튼 땀 삐질삐질 흘리며 광화문 역에서 내려 미 대사관에 갔더니 줄 정말 길더군요. 학교 때 미국 갔을 때는 URP는 Interview 면제라 몰랐는데.... 보안 검색대의 싸가지 없는 여성 분도 그렇고... 그렇게 돈 많이 챙겨 먹으면 건물 안에 대기실을 넓히기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닌지.... 안 그래도 부쉬, 오노 이런 부류가 사는 땅에 가는 게 기분 나쁜데... 1시간 10분만에 드디어 창구에서 Interview 하는데, 서류 보고, 외국인이 '왼손 검지' '오른.. 2006. 11. 27.
BGM MT in Nov. 2006 뭐 다 아시지만 MT를 다녀왔습니다 Visa Interview 날짜가 결정나고, 또 회사에서 진행하는 거라 예상보다 빨리 나올 거라고 생각하기에, 갑자기 시간의 여유가 없어져 버렸습니다. 그래도 다행인게, 일찍 이 모임을 준비(?)해 준 덕분에 한동안은 못 보게 될 이 친구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동향 후배도, 같은 학교 후배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터울이 좀 나는 후배들인데.... 어떡하다 이 녀석들이랑 있으면 늘 편안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친해졌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숨 쉴 틈도 주지 않는 세상 속에서 이런 늘 익숙하고 편안한 사람들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를 생각해 봅니다. 함께 웃고 울고 했던 시간을 생각하면, 2박 3일이란 기간은 너무나 짧았지만.. 2006. 1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