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 Wars

(32)
[Brick]75049 Snowspeeder Set Number: 75049 Pieces: 278Minifigs: 3 UCS에 이은 두번째 Snowspeeder
[Brick]6211 Imperial Star Destroyer(2006) Set Number: 6211Pieces: 1367Mini Figure: 9 Star Wars의 Dark Side 의 기체 중에는 누가 뭐래도 이 Star Destroyer가 으뜸! 조만간 2014 재판과 대왕오징어도 빨리 만들어야지.
[Brick]75031 TIE Interceptor(2014) Set Number: 75031Piece: 92 TIE Series는 그냥 로망이죠..... 뭐, 그냥 하나 샀습니다.
[Brick]75033 Star Destroyer(2014) Set Number: 75033Pieces: 100 2014년 Microfigter Series 중 하나로 나온 Star Destroyer.처음에는 그냥 안 이뻐 보였는데, 원래 가지고 있던 6211 Star Destroyer랑 Couple Shot 찍으려고 사게된....ㅠㅠ
[Brick]10129 Snowspeeder(2003) Set Number: 10129Pieces: 1455 'Empire Strikes Back'의 처음 배경이 되었던 눈 덮인 행성 Hoth 위를 날아다니던 그 우주선이 바로 Snowspeeder. 약간 투박한 느낌이지만, UCS의 위용을 드러내는 멋진 녀석.
[Brick]75035 Kashyyyk Troopers (2014) Set Number: 75035PIECES: 99 Prequel(Ep. 3)인지라 원래는 구매 계획이 없었지만 Kashyyyk Trooper 때문에 구매한 녀석.
[Brick]75030 Millennium Falcon(2014) SET Number: 75030PIECES : 94 Microfighter Series인데, 작지만 귀여움. Han Solo 미피도 있고
근황
R2 D2 Projector Dik 형, 이런 건 안 알려줘도 된다고.... --;
Star Wars와 여자친구 위 Capture 화면은 최근 시작한 'How I Met Your Mother'의 Season 4의 첫 Episode에서 약혼한 상태인 Ted와 Stella가 'Star Wars'를 보는 장면입니다. 아플 때나 건강할 때나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일 년에 한 10번 이상은 Star Wars를 본다는 남자 Ted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라면서 여자 친구인 Stella와 Star Wars를 보는 Episode 속 한 이야기인데요.세상에서 가장 불친절한 영화 도입 장면인 엄청난 양의 Text가 Scroll Up되자 여자 친구는 '원래 난 저런 설명 안 본다'며 맥주를 찾으러 냉장고로 가면서 남자를 한 번 실망시키지 않나, 처음 나오는 Star Destroyer와 우주 장면에 (자신이 처음 그걸 보고 눈물 흘..
사진@Border's 점심 시간에 최근 야구장 가서 받은 Autographed Baseball을 담을 Container를 사러 Mall에 갔다가, 잠깐 Border's에 들렀는데, 들어가 보니 눈을 확 사로잡는 Item들이 있어서 사진을 몇 장 찍어 왔습니다.일단 입구에 들어가니, 가장 먼저 눈을 사로잡는 건 담주면 개봉하는 'Star Wars: Clone War' 관련 상품이더군요. 잠시 까먹고 있었는데, 이 상품들 덕에 담주라는 걸 상기했다는.... 아 기대 된다.보통 Border's에 가게 되면 2층으로 Escalator를 타고 올라가서 바로 만나게 되는 DVD/CD 매장에서 죽치게 되는데, 요즘 개봉 영화들 때문인지 CD/DVD 매장 한 켠에 Graphic Novel들과 Cartoon Corner을 옮겨 배치했더군요...
[HWY #1 Driving Tour 01]Legoland 원래는 San Diego와 그 근방만 보고 오는 거였지만, 이상하게 꼬여서(?) 결국 서부 해안도로를 타고 San Francisco 아래로부터 Mexico와의 접경지대까지 해안선만 디립다 보고 오는 여행이 되었습니다. 뭐 그 얘기는 여행 이야기를 써 가면서 차차 얘기하죠. President's Day(2월 3째주 월요일, 국경일) 연휴가 시작되었던지라, 원래는 SAP Tennis Open에 오는 이형택 선수를 월요일에 보려고 아무런 계획을 안 세웠다가, 갑자기 바람이 불어서 수요일 즈음 이래저래 모든 걸 다 예약하고는 그냥 금요일 오후, 조금 일찍 퇴근(3시)해서는 냅다 남쪽으로 달렸습니다. (결과적으로 이형택 선수가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했다고 하니... 쩝, 내가 안 봐서 그런 건가 하는 미안한 마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