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around/Las Vegas 200716

[촌놈, Las Vegas 가다 (15)]네째날 - 무사 귀환 & 마무리 네째날이자 연휴 마지막 날은 일어나자마자 출발을 했습니다. 원래는 9시에 출발해서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늦잠을 자서는 10시에 출발했죠. 오는 길에 잠깐 들렀던, Primm Valley에서 점심을 먹은 걸 빼면 그렇게 쉬면서 지체한 건 없는데...회사 출근하느라 명절 기간 교통 체증 느낀 이후, 이렇게 길게 교통 체증을 느낀 건 오랜만인듯 싶습니다. 연휴 마지막이라고 LA로 돌아가는 차량들 때문에... SF로 돌아오려면 LA로 가는 15번 도로를 가다가 북쪽으로 빠져 나와야 되서 말이죠... 어쨌든 저 황량한 사막에서 낮 시간을 다 보내고 결국엔 또 밤길을.... 중간에 잘 못 들어가서.... 뭐, 그래도 미국은 방향만 맞으면 어케든 도착하니까... 12시간 꼬박 걸려서 밤 10시가 넘어서야 도착해서는 .. 2007. 2. 23.
[촌놈, Las Vegas 가다 (14)]세째날 6th - 다시 남쪽, Excalibur, Luxor, Tropicana & Hooters 허겁지겁 Mono rail을 타고 온 후, 비싼 MGM Grand Hotel 식당에서는 도저히 못 먹겠고 Hotdog 하나 먹고 공연 보고는... 남쪽에 남아 있던 Hotel을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일단, 도착한 날 봤던 Excalibur Hotel쪽으로 간 다음에 그 아래편으로 남하했죠.Excalibur 남쪽에는 Luxor Hotel(별 4개, 평균 숙박비 $190, 소유주 MGM Mirage)이 있죠. 여긴 Egypt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내부 구조물도 그렇고, Hotel 앞 광장에 있는 Pyramid까지... 아무 광고가 없었으면 좋았겠지만, 하늘로 쏘아올린 저 불빛은 나름 보기 좋더군요.Egypt 관련 박물관이 있지만, 그건 Egypt에 직접 가서 볼 거라는 생각과 함께 시간이 없어서 Skip. .. 2007. 2. 23.
[촌놈, Las Vegas 가다 (13)]세째날 5th - Venetian & Harrah's Imperial Palace를 나온 주인장은 MGM으로 돌아가서 공연 볼 시간을 감안할 때, Venetian Hotel까지 밖에 못 본다는 걸 인정하고는 일단 더 북쪽인 Venetian Hotel을 갔다가 Mono Rail 역으로 가는 길에 Harra's Hotel을 들리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뭐 시간이 없는게 안타까울 따름이죠.서편을 지나갈 때, Venetian Hotel(별 5개, 평균 숙박비 $579/1일)은 웅장하기는 했으나 그닥 끌리는 Hotel이 아니었습니다. Venetia 식으로 해 놓고는 그 앞에 빨간 바탕에 한자가 적힌, 다분히 Chinese를 겨냥한 게 맘에 안 들었거든요. 가장 비싼 Hotel이면서... 쩝... 뭐 그래서 첫 인상은 그닥 좋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Rome 식이랑 Ve.. 2007. 2. 23.
[촌놈, Las Vegas 가다 (12)]세째날 4th - Flamingo & Imperial Palace Bally's를 나와서는 길 건너 북쪽에 있는 Flamingo Hotel(별 3개, 평균 숙박비 $160/1일, 소유주 Harrah's Entertainment)로 향했습니다. 때마침 여기에서는 'Unbreak My Heart'의 Toni Braxton의 공연을 하고 있는지라, Hotel 정면에 커다랗게 광고를 하고 있더군요.이 Flamingo Hotel에는 Flamingo랑 다른 새들이 전시(?)되어 있는 조그만 숲이 있습니다. 뭐, 그닥 잘 꾸며졌다고는 생각하진 않지만 뭐, 공짜니까요.... Hotel은 그 전에 하도 크고 등급이 높은 것들을 봤더니... 쿨럭. 공연도 그닥 Celebrity들을 불러서 뭔가를 하긴 하는데.... 제가 아는 사람이라고는 Toni Braxton 뿐이더군요.가볍게 Flam.. 2007. 2. 23.
[촌놈, Las Vegas 가다 (11)]세째날 3rd - Paris & Bally Dessert Passage를 나온 우리는 바로 길 건너 북쪽에 있는 Paris Hotel(별 4개, 평균숙박비 $212/1일, 소유주 Harrah's Entertainment)로 갔습니다. 이름에서 단박에 Catch가 가능하실텐데요. 여기는 Concept이 Paris를 그대로 옮겨 오는 거랍니다. 그래서 개선문도 있고 Eiffel Tower도 copy해 두었죠.원래는 Eiffel Tower 끝까지 올라가서 시내를 내려다 볼까 했습니다만, Stratosphere에서 한 번 찍어 봤는데.... 라는 생각에 그냥 포기했죠. (정확히는 저는 포기하고 나머지는 시도하다가 결국 다 귀찮아 했다는)이 Hotel이 기억 남는 건 제가 처음으로 여기서 Slot Machine을 땡겼다는 겁니다. 판돈의 Minimum이 .. 2007. 2. 23.
[촌놈, Las Vegas 가다 (10)]세째날 2nd - 각종 Shop들 MGM 북쪽으로는 Aladdin Hotel까지는 그냥 조그마한 상점(이라고는 하지만, Hotel에 비해 작다는 얘기)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조금은 조악한 느낌도 나서인지 건너편 보다는 확실히 좀 구리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Aladdin Hotel도 Planet Hollywood로 개조 중인지라 어수선하긴 마찬가지... 뭐 어찌 되었든 북상하기 시작해서는 차례대로 상점들을 봤습니다. 일부는 들어가기도 하고...MGM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건 바로 Adidas 매장이었습니다. 이번에 NBA All-Star Game 공식 후원사이다 보니까, 대대적으로 광고에 나섰고 그 덕분에 인산인해더군요. 특히나 흑인 애들이 바글바글.... 뭐 길에도 바글바글했습니다만 말이죠. Las Vegas 온 기념으로 뭘 살까하다가 .. 2007. 2.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