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around/Northern California12

뒤늦은 관광 Guide 후기 및 사진 - 17 mile Drive & Carmel 다시 찾아간 17 Mile Drive는, 요즘 Golf에 대한 관심도 좀 줄었고, 이 놈의 나라의 Size 자체에 압도 당해 질식사 하는 중이었던 관계인지... 두번째인 걸 감안함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또 오고 싶다는 생각은 안 들더라... 특히나 바로 이어서 본 Carmel에 비하면 더욱 더 그런 생각이 드는게...하지만 처음 온 사람에게 미국이란 땅덩이는 자연의 웅장함을 느끼게 하는데는 더없이 좋은 동네임에는 분명하다.주인장도 처음 찾아가 본 Carmel-by-the-Sea는 이번 관광 Guide하면서 제일 충격적이었던 곳. 그렇게 푸른 그리고 잔잔한 바다를 그런 Scale로 본 건 처음이었고... 그 해안가를 따라 있는 집들도 Sausalito에 비하면... Sausalito는 한 100세대 정도.. 2007. 8. 29.
뒤늦은 관광 Guide 후기 및 사진 - Napa Valley & Sausalito 이번에 다시 간 Napa에서 꼭 해야 할일은 바로 Chimney Rock Winery에서 2002년 산 Cabernet Sauvignon을 구입하는 거! 그거 사러 갔다가 사진 찍히길 죽기보다도 싫어하는 주인장, 후배들에게 Lynch 당해 결국 사진 찍히고 말았다. 저 어정쩡한 자세는 --;(비록 Carmel과 비교당하면서 순위가 밀렸지만) 늘 Sausalito에 가면 부러움과 질시가 불 같이 솟아 오른다. 바닷가가 보이는 언덕에 아기자기하게 배치된 이 동네. '첨밀밀 2'인가 '첨밀밀 3'라고도 불리는 여명과 장만옥 주연의 Sausalito 영화가 생각이 나는군. 2007. 8. 29.
뒤늦은 관광 Guide 후기 및 사진 - Lombard Street 뭐 제 Blog에 들어오셔서 꾸준히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지난 8월 10여일 경에 실험실 후배들이 불청객으로 쳐들어 왔드랬습니다. 이 불청객들의 사진은 나중에 올리기로 하고... 뭐, 어쨌든 한 3일 600마일 이상 밟는 초강행군을 했드랬었는데... 제 장난감 Camera를 안 가져간 관계로 이 불청객들이 한국 돌아간 지금에서야 사진을 공수받아서 올리네요. 매번 SF 갈 때마다 제대로 된 Lombard Street 거리의 사진을 못 찍었었는데... 관광 목적으로 온 친구들과 다니니 이번엔 제대로 한 장 건졌네요. 음 여행 첫 날의 수확이라고나 할까나....To Be Continued.... 2007. 8. 29.
Pebbel Beach & 17 Mile Drive 7월의 첫 날, 일요일 느지막히 10시쯤 일어나서는 아침을 먹고는 뭘 할까 빈둥빈둥 거리다가, 날씨가 너무 좋아서 그냥 연습장이나 가거나 영화나 보기 뭐해서, 무작정 Internet을 검색하는데.... 갑자기 떠 오른 게 바다가 보고 싶더군요. Bay Area이긴 하지만, 집에서는 차를 타고 고속도로로 40분 이상은 가야 하는지라.. 고민고민을 했는데... 여기 오는 어르신들마다 17 mile drive에 안 가봤다고 뭐라뭐라 하셔서.... 생각난 김에 가 보자라는 생각에... 일단 저지를고 말았습니다. 원체 저란 인간이 한 번 하고 싶으면 안 하고는 못 배기는 성격인지라... 왕복시간을 고려해서 점심 전에는 출발해야겠기에... 그리고 혼자 고속도로 타고.. 혹시나 기름 떨어지면 주유 하는 법도 아직 잘.. 2007. 7. 3.
AT&T Park를 다녀오다 이 글은 블로그 분리에 따라 '여기'로 이동하였습니다. 2007. 4. 8.
Napa Valley를 다녀오다 (II) - Sterling Winery Chimney Rock을 나와서 다음으로 향한 곳은 Sterling Winery입니다. 10분 검색했던 곳에 따르면 원래 'Califonia의 Saratoga(NY 쪽에 유명한 Wine 산지인듯)'라고 부르려다, 'Sarfonia의 Calitoga'라고 누가 실수로 말해서 그 다음부터 Calitoga라고 불리는 Napa Valley의 북쪽입니다. 광활한 남쪽과 달리 북쪽은 구릉지대여서 마치 한국의 시골 길을 지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실제로도 그닥 넓다는 느낌도 안 주고 해서, 첫 인상은 좋았죠. 시골길 지나가면서 도착한 Sterling은 '뒤죽박죽인 기억' 속에서도 '가장 전망이 좋고 가장 유명한 곳'이라는 게 기억이 났는데... 아니나 다를까 들어가는 입구부터 아주 큰데다가 마치 은행나무 같은 노란.. 2007. 4. 8.
Napa Valley를 다녀오다 (I) - Chimney Rock Winery 3개월간 장기 출장을 온 동갑내기 Roommate 녀석이 다음 주로 한국에 복귀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주말이 마지막이 되다 보니, 그동안 못 했던 걸 다 해보라고 했더니... 원래는 LA로 여행 가려고 했지만(아, 물론 그 녀석 혼자) 어쩌다 보니 그게 틀어져서, 그냥 3일 동안 근처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아, 동부나 몇몇 주에서는 Easter 주의 금요일은 Good Friday라고 노는데, California는 안 노는 게 대세입니다만, 이상하게 제가 다니는 이 Group의 해외법인은 놀더군요. 3일 연휴의 첫 날은 Napa Valley로 향했습니다. Wine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들어보셨을 거 같은데, 미국에서 동부 New York쪽과 더불어 가장 유명한 Winery가 모여 있는 곳이 바로 .. 2007. 4. 8.
Another Visit to San Francisco 몸 상태가 그닥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이틀 연속 집에서 빈둥거릴 수 없다는... 심심해 죽겠다는 또 다른 룸메 녀석과 함께 San Francisco(SF)에 갔습니다. 전 이번이 3번째가 되고 동갑내기 녀석은 처음 가는 거군요. 차가 없는 관계로 VTA라는 전철을 타고 가서 CalTrain이라는 기차를 타고 SF로 갔습니다. 차로 가면 40~50분 정도 걸리지만, 뚜벅이들인지라.... 총 합쳐서 2시간 걸렸네요. 아무래도 차가 있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여기는 대중 교통은 좀 불편한 편입니다. 어쨌든 저 CalTrain이라는 건 한국에서 치면 아마 수원 지나서 천안까지 가는 1호선 국철 쯤으로 생각하시면 될 겁니다. San Jose와 SF를 이어주는 기차인데 의외로 많이들 타더군요. 그리고 재밌는 건.. 2007. 1. 22.
Monterey Bay Aquarium 식사가 잘 안 되니 계속 Seol-Sa 중입니다... 거기다가 형님네 가족이 움직이는데 그냥 방에도 있는 것도 그렇고 해서 2일 연속 따라 다녔더니 없던 쌍거풀까지 생길 정도로 피곤하네요. 뭐, 하지만 담주면 새로 또 한 녀석(동갑내기 회사 동료이자 가장 친한 녀석)이 오고 나면 좀 나아지겠지 싶어서 오늘도 길을 나섰습니다.오늘은 San Jose에서 서남서쪽으로 77 mile(150km/h 밟고 한 1시간)이 떨어진 Monterey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SF의 경우에는 대도시이자 항구도시이다 보니 바닷가에는 항구와 배들이 잔뜩이고 조금만 내륙으로 가면 고층빌딩과 아름다운 저택들이 모여 있다고 한다면, Monterey는 전형적인 Pacific Ocean을 마주하는 해안의 관광 휴양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07. 1. 8.
Back to San Francisco 날씨가 너무 좋아서, 늦은 아침을 먹고는 다시 집을 나섰습니다. 뭐 저야 2번째이고, 룸메 형이야 3번도 넘었겠지만, 아무래도 또 Newcomer가 있으니 말이죠.연휴도 끝나고 일상적인 주말이 되니 저 아름다운 SF항 앞에는 요트들이 잔뜩 떠 다니기 시작하더군요. 음... 나도 언젠가 Jen에게 요트를 배웠으면....아무래도 주부가 일행에 있다 보니,상가를 주로 구경하게 되었습니다. Chinatown도 돌고 드디어 Trolley도 타고 하면서 오후를 보냈읍죠.하지만, 이번에는 형님이 형님네랑 같이 다니면 되니.. 같은 건물 내에 각기 다른 곳을 다녀도 상관없으니, 제 맘대로 이것저것 볼 수 있어져서... 그거 하나는 좋았습니다. MLB/NFL/NBA 공식 상품 Shop에도 들어가서 이것저것 봤는데, LA.. 2007. 1. 7.
San Jose 찾아오기 이제 여기 온 지도 10일이나 지났네요. 뭐, 조만간 회사에서도 Conference 때문에 출장 온다고들 그러고, 또 여기 저기 아는 분들도 놀러오겠다고 해서, 제가 사는 곳 안내나 해 볼까 합니다. 글에 첨부된 지도는 mapquest랑 Google Earth를 사용해서 만들었답니다. 아, 그리고 사이즈가 커서 일단 축소해서 올렸는데, 클릭하면 다시 원래 사이즈로 보이니 필요하시면 그렇게 확인해 보세요. 제가 현재 있는 곳은 San Jose, California, USA입니다. 좀 더 정확한 주소는... 회사는 2186 Bering Drive, San Jose, CA, 95131이죠. 뭐, 제게 선물 보내시고 싶은 분은 여기로 보내시면 됩니다. 음하하하... 아직 전화는... 연휴 기간이라 전화 서비스 .. 2007. 1. 1.
SF - Golden Gate Bridge & etc at 2006/12/23 오늘은 집에서 1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San Francisco에 다녀왔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있는 Bay Arena를 주로 돌았습니다.1930년대에 만들어졌다는 금문교는 정말 장관이더군요. 솔직히 저런 걸 그 시대에 만들어냈다는 게 정말 대단해 보이더군요. 물론 금문교 너머에 보이는 영화 '더 락'에 나왔던 알카뭐시기 섬이 봤습니다만, 영화를 안 본 관계로... (알 카포네랑 상관이 있다는데...)금문교를 보고 SF로 다시 들어와서는 지나가던 길에 보이던 공원에 들어갔습니다. 이슬람 사원 분위기가 나길래 신기해서 갔는데, 알고 보니 수상 도시를 동경했던 어떤 건축가가 만든 작품이라고 하더군요. 뭐, 크기도 크고 공원의 그 건물도 보기 좋았습니다만, 솔직히 제일 부러운 건 .. 2006. 12.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