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토야 이야기

10/29 토끼 아빠되다

by 5thBeatles 5thBeatles 2002. 10. 31.

어찌어찌 하다 보니 토끼 아빠가 되어버렸다....^^:
밥을 잘 안 먹어서 걱정인데..
케이지 안에서 처량하게 있는 두 녀석...

연한 갈색인 녀석을 여자라고 생각하고 '유키(일본어로 눈)'라고 이름을 붙여 줬다.귀가 회색빛이 도는 녀석은 남자 이름이라 그런지 잘 생각이 안나다가 그냥 토토로의 이름을 따서 '토로'라고 지었다.

몸 상태가 안 좋아서 눈꼽이 끼어 눈을 못 뜬 것도 모르고 그냥 눈이 작은 줄 알았었습니다.



토로가 처음 와서 그루밍 하던 모습입니다.


반응형

'Life Story > 토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5 건초렉이 오다.  (0) 2002.11.20
10/31 토끼 집 만들어주다  (0) 2002.11.20
10/31 동물병원 다녀오다  (0) 2002.11.20
10/29 토끼 아빠되다  (0) 2002.10.3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