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ardgame/Review

[보물찾기 0102]Lord of the Rings: Friends & Foes(2001)

by 5thBeatles 5thBeatles 2003. 4. 21.
디자이너: Reiner Knizia
제작사: Fantasy Flight Games
인원수: 1~5인
소요시간: 30분

해보기는 한참(?) 전에 해 봤습니다만-몇 안되는 소장 게임이라- 왠지 확장판을 리뷰를 쓴다는 게 좀 그래서 안 쓰고 있었는데, '에라 모르겠다. 그냥 쓰자.'라는 생각에 손을 댔습니다. 이해해 주시길....

개인적으로 최고의 게임 10개를 뽑으라고 하면 절대 안 빠지리라 다짐하고 있는 Reiner Knizia의 'The Lord of the Rings'의 첫번째 확장판입니다. 현재 2개의 확장판과 2인용 게임이 Knizia에 의해 만들어졌는데, 현재 구매한 것은 이 확장판 뿐이고 해 본 건 2인용 게임(LOTR: The Confrontation)까지 해봤고 하나-Sauron 확장판-가 남았는데요.


이번 'Friends & Foes'에서는 일단 시나리오가 2개 더 늘었습니다. Strider를 처음 만났던 주점이 있던 Bree와 Saruman의 본거지인 Orthanc 가 서 있는 Isengard, 이렇게 2개죠. 그리고, 새로운 적이 나타났습니다. Foes 카드라고 온갖 잡다한 Monster(?)틱한 것들이 등장합니다. 여행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어느 정도 활보하는 건 봐 줄 수 있지만 특정 숫자 이상이 되면 게임에서 지기 때문에 이들의 숫자를 잘 조절해야 되죠. 물론 이들을 다 물리치면 게임이 끝나는 조건도 있긴 합니다만...

그리고, 각 호빗들에게 특수 카드가 하나씩 주어져서 기존의 특수 능력에 또 한 가지 한 번만 사용이 가능한 기능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게임이 늘어난 만큼 거기에 해당되는 카드가 약간 늘었구요.

커다란 박스를 처음 열면 들어 있는 건 카드와 보드 1개 그리고 설명서 하나뿐이라 정말 당황합니다. 쩝쩝... 하지만 반지 원정대의 여행이 더 길어진다는데 어쩝니까...솔직히 몇 개의 시나리오가 영화와 게임에서 빠져서 아쉬웠는데 나름대로 그걸 메꿔주니 당연히 만족스럽게 생각해야겠죠...^^:


하지만 여행이 길어졌다고 게임이 어려워진 건 아닙니다. 불행히도 Foes 카드를 열심히 물려쳐 버리면 여행은 Bree도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게임이 끝나버리는 황당한 일도 생기죠. 이건 좀 그렇더군요. 똘마니들 다 죽었다고 Sauron이 물리쳐진다라.... 뭔가 어폐가 있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지인들 중에는 그냥 Foes 카드는 빼고 한다던지 아니면 무력 사용(^^)은 최대한 자제하고 게임을 한다라는 House Rule로 하시는 분들도 있더군요. 저도 이 경우에는 전적으로 동감입니다. 시나리오가 길어진 걸 메꿔주기 위해 좀 쉬운 걸 만들어줬나 싶지만 '반지 원정대'는 온갖 고난과 역경을 거치면서 힘들게 나아가 목적을 달성하는 게 제 맛이니까 쓸데없는 선심을 베푼게 아닌가 싶네요.


기존에 해오던 'The Lord of the Rings'이 질리신 분-설마 그런 분이 있을까...^^-이 계시면 새로운 확장판을 붙여서 한 번 즐겨 보시길 바랍니다. 이것도 나름대로 꽤 재밌습니다. 한 번 해보시고 또 제가 추천하는 House Rule로도 해 보시구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