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Life in San Jose

Flea Market

by 5thBeatles 2007. 2. 12.

계속 찌뿌둥 하던 날씨 속에서 결국엔 이틀간 비가 퍼부어 대더니 드디어 일요일인 오늘은 날이 화창하게 개었습니다. 원래도 이렇게 파아란 하늘이었지만, 비 온 뒤에 보니 너무나도 맑은 하늘이네요.

이것저것 하느라 새벽 늦게 잠들어서는 점심때가 되서야 일어나서는, 뭘 할까 고민하다가, 지난 주 대중 교통 수단과 도보를 통해 가보려다 넘 멀어서 실패했던 Flea Market(벼룩 시장)을 룸메 형의 차를 타고 갔다 왔더랬습니다. 차로 한 20분 가면 있는 곳인데,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해 뜰 때부터 해질 때까지 하는데 말이죠, 완전 남대문 시장이나 재래 시장 같은 곳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하네요. 

뭐, 질은 떨어지지만 싼 가격의 물건이 많은데, 솔직히 사고 싶다는 생각은 안들더군요. 하지만 농수산물 같은 경우에는 비교적 싼 가격에 싱싱한 걸 살 수 있어서 저희도 찬거리용으로 야채를 좀 샀드랬습니다. 

전날 비가 왔서인지 아님 일요일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일부 빈집도 보이고 사람도 적은 편이라고는 하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다 바글바글이더군요.

아무래도 싼 물건이 많다 보니, 거기다 동네가 동네다 보니 Latin계, 즉 Hispanic들이 참 많은데요. 아무리 생각해도 여기 애들은 너무 살쪄서리... 얼굴은 조막만하고 참 이쁜데, 아래로 가면 이게 스모 선수들이니... 

갑자기 얘기가 삼천포로 빠졌네요. 암튼 오랜만(2일만)에 따가운 햇살을 맞으며 Sunglass를 끼고 맑은 공기를 마시니 참 좋네요.

자, 이번 한 주도 힘차게!!!

반응형

'Life Story > Life in San Jo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rge의 위용이란...  (6) 2007.02.15
Flea Market  (2) 2007.02.12
Hawaiian Moki & Texas BBQ  (2) 2007.02.12
[후보이야기 101]Superbowl XLI  (2) 2007.02.05

태그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