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세상만사

[펌]이회창 씨 아파트 경비실에 메모 남기는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by 5thBeatles 2007. 11. 8.
기사를 퍼오는 관계로 (언론에서 통용되는) 호칭을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혹시나 이 Site에 자주 오시는 분 중에 '주인장이 뭔가 잘못된게 아닌가'라고 걱정하시는 분들께는 별 일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군요 ㅋㅋㅋ


사진을 담겨 있는 원래 기사 보러 가기/기사 filtering 하는 Naver 가서 보실 분은 여기
=============================================================================================


“옷 갈아 입으러 집에 들르실줄 알았는데…”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7일 오전7시쯤 서울 서빙고동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자택을 예고없이 방문했다. 그러나 결국 이 전총재를 만나지 못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전 총재의 출마를 막판까지 막아보려 집을 찾았던 이 후보는 이 전 총재 자택을 지키던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편지만을 남긴채 30분만에 떠났다.

이후보는 이날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인 주호영 의원과 함께 이 전 총재 자택에 도착해, 언론사 중 유일하게 남아있던 헤럴드경제 기자를 보더니, “허허, 계시네?”라면서 겸연쩍은 미소를 띄웠다. 이 후보는 미리 현장의 당 관계자에게 기자들이 있는지 묻고, “없다”는 보고를 받은뒤 방문을 ‘결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의 부재를 확인한 이 후보는 경비실에서 메모지를 얻어 즉석에서 편지를 쓴 뒤 주 의원을 통해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이날 현관과 승강기 앞에서 서서 굳은 표정을 짓기도 했다.

조금 늦게 도착한 박형준 대변인은 “편지를 전달했으니 이 전 총재에게서 연락이 오면 전화 통화를 해서 출마의 이유 등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이 후보는 편지에 “존경하는 이회창 총재님, 며칠째 만나뵙고 말씀드리려고 백방 노력했으나 못 만나게 돼 몇 자 적습니다. 제가 부족한 탓이라고 여겨지나 전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사전에 통화라도 하고 싶습니다.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7일 새벽 이명박”이라고 적었다.

2002년 대선 당시 이 전 총재의 선대위 여성특보를 지낸 나경원 대변인은 “닷새전부터 이 후보는 이 전 총재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면서 “이 후보는 끝까지 성의와 진정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사진ㆍ글=안훈 기자(rosedale@heraldm.com)
==================================================================================

주인장 20자 평 - 님은 먼 곳에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