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0277]Coda/Davinci Code(2004)
제작사: Winning Moves
디자이너: Eiji Wakasugi
인원수: 2~4인
소요시간: 10~15분


상대방의 Hand안에 있는 카드 또는 패를 맞춰 가는 게임은 보드 게임이 아니래도 여러가지가 존재하죠. 펜과 종이만 있으면 할 수 있는 야구 게임 같은 것도 이런 종류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죠. 이렇게 상대방의 패를 맞추는 건 일종의 추리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게임, Davinci Code 역시 상대방의 숫자를 먼저 맞춰 내야 하는 추리 게임 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SONY | CYBERSHOT | 1/40sec | F/3.8 | 0.00 EV | 6.3mm | ISO-100


0부터 11까지의 숫자가 적힌 흰색, 검은색 2종류의 타일이 게임 내용물의 전부입니다. 아, 각 색깔에 Joker에 해당하는 타일이 하나씩 더 있군요. 


일단 타일 전부를 뒤집어서 숫자가 안 보이게 한 후 테이블 중앙에 잘 섞어서 펼쳐 놓습니다. 각 플레이어는 정해진 갯수의 타일을 가져가서 자신 앞에 남들이 보지 못하게 정렬해 놓습니다. Joker는 원하는 자리에 아무대나 놓으면 됩니다. 왼쪽부터 숫자가 높아지는 대로 놓죠. 같은 숫자의 경우에는 흰색이 더 높은 숫자가 됩니다. 여분의 타일은 뒤집어진채 남겨지죠.


게임이 시작되면 선 플레이어부터 테이블 중앙에서 타일 하나를 가져와서 정렬시킨 후, 상대방 중 한 명을 지정해 그 플레이어의 타일 중 하나를 지목한 후 숫자를 불러봅니다. 만약, 그 숫자가 맞았다면 해당 타일은 공개가 되고 추가로 타일을 맞출 기회가 주어지지만 실패하면 자신이 가져왔던 타일을 공개해야 하죠. Joker의 경우에는 Joker라고 정확히 얘기해야 합니다. 


SONY | CYBERSHOT | 1/30sec | F/3.8 | 0.00 EV | 6.3mm | ISO-320


게임 초반에는 찍기 게임이라는 느낌이 들죠. 그리고 먼저 하는 플레이어가 불리할 수 밖에 없구요. 하지만 하나 둘씩 공개가 되고 그 자리를 세심히 살펴보게 되면 남아 있는 숫자와 그 위치에 의해 그 숫자를 유추해낼 수 있게 되죠. 결국 마지막에는 한 플레이어가 한번에 우루루 맞추는 경우가 많죠. 


간단한 추리 게임,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유추 게임이지만 의외로 중독성이 있고 재밌습니다. 간단한 규칙에 찍기의 운과 머리 굴리기의 실력이 조합된데다가 금방 끝나니 괜히 억울해서 한 판 더하게 되는... --; 쉽고 간단하게... 그리고 초보자들에게 내주기 딱 좋은 게임이라고 생각되네요.

'Boardgam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찾기 0278]Saga(2004)  (0) 2004.06.01
[보물찾기 0277]Coda/Davinci Code(2004)  (0) 2004.05.31
[보물찾기 0276]Axis & Allies: D-Day(2004)  (0) 2004.05.30
[보물찾기 0275]Blue Moon(2004)  (0) 2004.05.19
더보기

댓글, 0

5thBeatles

홀로 고독하게 서 있는 成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