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당지2

[조선5대궁궐나들이 20]늦가을 창경궁 앞의 글에서 소개한 '야연' 행사를 참가하러 갔을 때, 장모님과 마나느님이 행사 참여 준비를 하는 동안, 갈 곳(?)이 없던 주인장은 창경궁 내를 그냥 터벅터벅 걸으며 돌아다녔습니다. 그러면서 늦가을 해질 무렵의 창경궁을 사진에 담아 봤는데, 그 중에 그래도 나쁘지 않은 사진 몇 개를 올려 봅니다. 2021. 12. 1.
[조선5대궁궐 나들이 04]창경궁(昌慶宮) 나들이 주인장이 어렸을 적에 창경원이 창경궁(昌慶宮)으로 복원이 되었습니다라고 하는 TV 뉴스를 본 기억이 가물가물하게 있는데요.... 일제에 의해 동/식물원으로 강제로 변경되었던 아픈 역사의 현장 중 한 곳이네요. 원래는 태종이 세종에게 양위를 하고 상왕이 된 후 거처하던 곳으로 수강궁이라 불렸던 곳인데, 이후에 성종이 즉위 후에 할머니인 정희대비부터 생모인 소혜왕후(aka 인수대비), 전 임금이었던 예종의 왕후 안순왕후 등 내전 어른들을 모시기 위해 대대적 공사를 해서 규모를 키웠고, 실제로 창덕궁과 바로 인접해 있기에 둘이 한 몸처럼 활용되었던 궁궐이었다고 한다. 광화문이나 돈화문과 같인 궁궐의 정문이 남향인데 비해, 창경궁의 정문인 홍화문(弘化門)은 동쪽을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S대학병원을 바라보는 .. 2020. 11.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