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Story/물욕(物慾)

이 놈의 지름신아, 물러가라~~

by 5thBeatles 2007. 1. 5.


일전에 착하게 잘 지낸 한 해에 대한 상으로 X-mas 선물을 받아야 하겠기에 홀로 선물 주고 받기 신공을 벌일려고 한다는 글을 올린 적이 있었습죠. (관련 글: Candidates for X-mas & New Year Present)

근데 Wii라는 녀석은 당췌 근처에서 구할 곳이 없고, Wii를 보고 난 후에는 X-Box 360은 눈에 안 들어오고, 보드게임은 같이 할 사람이 없고, DVD는 1월 중순에 들어올 회사 동료가 올 때까지는 사기도 뭐하고 해서.... 그냥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었는데....

두둥... 오늘 2가지 사건이 터지더군요. 

일단, 다음과 같은 메일이....
========================================
Thought Hammer
------------------------------

------------------------
Order Number: XXXXX
Detailed Invoice: Blah Blah Blah
Date Ordered: Wednesday 27 December, 2006

You can track your packages by clicking the link below.
somewhere in FedEx

Your order status is Shipped

Please reply to this email if you have any questions.

========================================

두둥... 세상에나... 저 내용에 따르면 27일 날,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제 몸에 지름신이 들어와서는 --;

많이는 아닌데... 암튼 저 녀석들을 누구랑 하려고 그러는지... 

두번째는
============================================

The page you have requested is no longer available.

We apologize for any inconvenience.

If you are not automatically directed to the Master Replicas homepage,
please click here
.

====================================================
라는 메일이 와서 또, 'Click Here'를 무조건 반사로 클릭하는데, 회사 동료인 룸메 형이 하는 말
'XX야, 오늘 상여금 나왔단다.'

왜 그 하필이면 그 순간....

난 이 녀석들을 보고 있었던 건지.... 다행히, 그 때 Chief가 지나가며 날 불러 후다닥 자리를 피해서 다행이지... 쩝..

근데... 정말 저 녀석들로 Present를 대체 해 버릴까...

아, 고민고민고민...... 

@당했다.  

반응형

'Life Story > 물욕(物慾)'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  (11) 2007.01.08
Beatles - 365 Days  (0) 2006.12.29
Candidates for X-mas & New Year Present  (11) 2006.12.28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