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around/Canada 2008

[Maple Story V]Ottawa, Ontario (III)

by 5thBeatles 5thBeatles 2008. 2. 21.

밀린 여행기입니다. 1달이 넘었는데.. 다음 여행기에 떠 밀려 쓰게 될 줄이야... 게으름도 문제지만, 확실히 Ottawa라는 도시의 특색이 없어서가 아닐까 라고 애써 변명해 봅니다. 

일전에 쓴 글에서도 얘기했지만, 시간 분배가 말려서리 갔던데 또 가고 하다 보니 사진의 날씨가 이랬다 저랬다 합니다. 이해하시구요. 이 글에서는 Ottawa의 마지막 남은 이야기를 하죠. 

국회의사당을 중심으로 이른바 Government Walk이라고 해서 Ottawa와 Gatineau를 따라서 정부 건물들과 박물관 등이 잔뜩 있습니다만, Washington D.C.만큼 잘 구성된 박물관은 아닌데다가, 새해가 되고 아직 10일이 안 지난지라 많은 곳이 개장을 안 했거나(즉 얘들도 연휴 중) 또는 개보수 중이어서 들어가 보지 못하고 밖에서 구경한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눈 오는 날 돌아다녔던 곳들은 정말 눈물이 주르르...

그럼 가물가물한 기억을 되살려 사진들을 국회의사당 남쪽 Wellington Street에서 시계방향으로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국회의사당의 바로 왼쪽에는 Supreme Court, 우리말로 하면 대법원 쯤 되겠네요. 암튼 그게 있습니다만 국회 의사당이랑 같은 양식의 건물이라 잘 구분이.... --;

대법원 서쪽으로 가면 역시나 무슨 법무부니 재무부니 뭐 이런 부처 건물이 잔뜩 있는데 무시하고, 가장 가 보고 싶었던 곳은 War Meseum이었습니다. 이건 Government Walk에서 서쪽으로 좀 많이 떨어졌는데, 눈바람이 몰아치는 와중에도 열심히 걸어갔드랬죠.

하지만, 박물관 앞에 도착하니 공지 하나. '이번 주는 개보수로 문을 닫습니다'

어흑... 얼마나 춥고 배고프고 서러웠던지.... 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서 Government Walk에 On Track했었죠.

날씨는 정말 뭐 같이 추운데 마치 한강 다리 건너듯 Ottawa에서 Gatineau로 다리를 건너 가려니, Ottawa 강의 물길이 정말 무섭더군요. 뭐, 날이 제가 갔을 땐 덜 추워서 강이 안 얼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반 이상은 얼어 있더라는... 

깨져서 떠다니는 얼음들.

다리를 건너고 나서는 찻길을 따라 걸은 게 아니라, 날씨가 좋을 때 산책로 같은, 서울이면 고수부지 산책로 같은 길을 걸었습니다. 뭐 눈이 깊은 곳은 무릎까지 쌓였는데, 그걸 뚫고 걸을려니... 특히나, 아래 사진을 찍은 바로 강 옆에 걸어 갈 때는 미끄러지면 그냥 강에 빠져 즉시 동사라는 생각에... 어휴... 

사진 내놔

Gatineau에서 바라 본 Ottawa. Click하면 큰 Image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산책로 끝자락에는 이른바 문명 박물관이라고 해서, Canada 원주민들의 생활을 다룬 박물관이 있었는데... 여기도 휴관. 전 그렇다고 치고 한국, 또는 미국 내 한인 사회에서 단체로 관광버스 대절해서 와 있던 중학생처럼 보이는 한 40명의 아해들은 박물관 유리창 너머 보면서 Guide의 설명을 듣고 있던데 안스럽더군요.... 

Gatineau에서 더 볼 것도 없고 해서 다시 강을 건넜습니다. 

다리 건너면서 본 국회의사당 건물.

다리를 건너면 국회의사당 동쪽에 해당하는 자리에 국립 미술관이 있는데요. 뭐, 미술 쪽에는 거의 미개인 수준인지라, 들어가서 구경하는 건 건너 뛰고, 앞에 왠 거미 같은 조형물 한 번 바라 봐 주고 다시 Government Walk를 걸었습니다. 

미술관을 끼고 돌면서 Ottawa 강을 따라 쭈욱 동쪽으로 가면 수상관저라든지 뭐 좀 더 많은 정부 관련 건물이 있지만, 춥기도 하고, 숙소에서 마실 맥주를 사야할 Liquor Shop도 찾아야 하고 해서 2일 모두 즐치고 돌아섰습니다. 뭐 돌아가는 길에 조폐공사/화폐 박물관이 있었습니다만, 남의 돈 쳐다 보는 건 배가 아파서 말이죠 :)

그 추운 동네에서 그나마 활기차게 보인 곳은 미술관에서 남쪽으로 Ottawa 대학 가는 길에 있는 Byward Market이었습니다. 뭐, 겨울이라 노점상들이 덜 나와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토요일인데도 사람이 북적북적 대고 하니까, 아, 여기에도 사람이 사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 해 줘서 좋더군요. 춥다고 다들 방구석에 숨어 있으니, 진짜 해 지면(4시 반 즈음?) 정말 귀곡 산장 같아서리... 

Ottawa 사람들이 국회의사당 말고 추천하는 관광지는 바로 Rideau Canal입니다. Ottawa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조그만 운하(!)인데요. 여름에는 조그만 노 젓는 배를 타고 강둑(?)에 핀 꽃들을 구경하는 운치가 있고, 겨울에는 꽁꽁 언 운하 위로 이른바 Skating을 즐길 수 있다고 하는데... 뭐, Event로 Skating Marathon 같은 행사도 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이 동네 사람 표현에 따르면 너무나 따뜻한 날씨(영하 10도)인지라 운하의 얼음이 얇아서 Skating이 금지라고 하더군요. 쩝.... 덜 추워서 좋다고 해야 하는 건지, 아니면 안 추워서 억울하다고 해야 하는 건지....

뭐, 이래저래 짬을 내서 열심히 돌아다니긴 했는데, 해도 짧고, 날씨도 안 좋고(여러 의미에서), 볼 거리도 그닥 많지 않은 도시인지라.... 눈길 운전이 겂나서 Rental Car도 안 했더니 이동도 불편하고... 뭐 결국 밤에는 지겹도록 보여주는 Ice Hockey를 보며 어렵게 찾은 Liquor Shop에서 사온 맥주를 마시면서 Ottawa의 3일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음, 뭔가 좀 더 짜임새 있게, 좀 더 재밌게 놀 기회였을 거 같은데... 이렇게 쓰고 보니 좀 아쉽구요... 뭐 그래도 돌아올 때는 날씨 때문에 비행기 운항 취소가 되는 일 없이 무사히 와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다음부터는 정말 갔다 오면 빨랑 빨랑 써야지... 기억이 퇴색되어서, 뭔가 이런 저런 이야기들들이 다 잊혀져서 정말 성의없는 글이 되어버렸네요. 쩝.

반응형

'Travel around > Canada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ple Story V]Ottawa, Ontario (III)  (0) 2008.02.21
[Maple Story IV]Ottawa, Ontario (II)  (0) 2008.01.25
[Maple Story III]Ottawa, Ontario (I)  (0) 2008.01.24
[Maple Story II]Niagara Falls  (2) 2008.01.1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