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around/한양나들이

환구단(圜丘壇) 방문기

by 5thBeatles 5thBeatles 2021. 9. 12.

근처(W 호텔 내 레스토랑)에 볼 일이 있어 갔다가, 날씨도 좋고 해서 잠깐 들러봤던 환구단.

명, 청 등을 황제국으로 사대하며, 고려와는 달리 왕국으로 지내다가, 19세기 말에 밀려드는 서구 열강과 청, 그리고 대한해협 너머 도적 떼들에게 떠밀려 개항, 개국을 하게 되고, 세계라는 무대에 발을 들이면서 나름 자주국가임을 천명하기 위해 황제국을 선언한 고종. 황제라 하면 이른바 하늘의 아들인 천자요, 천자면 직접 하늘에 제사를 지내야 하기에 이 '환구단'이라는 전각을 짓게 되었는데... 

대한제국이 섬나라 괴뢰들에 의해 강탈당하게 난 뒤, 이 환구단도 제단은 없어지고 현재의 W호텔의 전신인 호텔이 지어지게 되고, 현재까지 남은 건 3층 짜리 황궁우 전각과 그 부속 건물들만 일부 남아 있습니다.

뭐, W호텔을 이전시키고 원래대로 복원하자는 얘기도 있지만, 남아 있는 황궁우도 제대로 보전되는 게 먼저이지 않을까 싶은데... 쨍한 날씨에 맞춰서 화사하게 보이는 환구단을 잠시 돌아보며 찍은 사진을 남겨 봅니다.

반응형

댓글0